건강-이웃-환경까지 지키는 일석 삼조 ‘착한 걸음’

신지환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씨카드
BC카드가 ‘따뜻한 사랑이 미래의 희망이 된다’는 가치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됨에 따라 BC카드는 대부분의 사회공헌활동을 비대면으로 전환해 지역사회 상생에 힘쓰고 있다.

BC카드는 지난달 서울 중구와 협업해 ‘착한걸음’ 캠페인을 진행했다. 착한걸음 캠페인은 ‘중구 건강 마일리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하루 동안 걸음 수를 측정하고 개인당 일별 목표를 달성하면 마일리지당 1원을 기부하는 방식이다.

BC카드는 이번 캠페인에 임직원 500여 명이 참여했다. 참여 임직원이 쌓은 마일리지만큼 회사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형식으로 기부금을 조성했다. 기부금은 중구 내 국가유공자 및 취약계층의 건강 증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착한걸음 캠페인의 일환으로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 줍는 운동) 행사도 진행했다.

사회의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BC카드는 2005년부터 이동식 급식 차량인 ‘빨간밥차’를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기증하고 정기적으로 무료 급식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빨간밥차는 1시간 내 600인분 이상의 식사 조리가 가능한 특수 개조 차량으로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광주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매년 약 45만 명의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했다.

주요기사
BC카드는 아이들을 위한 학습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지역아동센터 학생들의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비대면 학습 지원 ‘사랑, 해 희망나무 언택트’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는 BC카드와 서울 5개 지역아동센터가 결연을 맺고 학생들이 방과 후에도 자율적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전자책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BC카드는 전자책 구독 서비스 ‘밀리의 서재’와 협업해 아동용 오디오북을 비롯한 전자책 10만 권을 태블릿PC, 전자책 리더기와 함께 제공했다.

김광동 BC카드 공공시너지TF장은 “BC카드는 앞으로도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money&life#기업#비씨카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