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황인찬]BTS 누른 BTS

황인찬 논설위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희망을 주는 특별한 퍼포먼스가 없을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서 나오는 ‘수어(手語) 안무’는 이런 고민에서 시작해 탄생됐다. “나나나나∼”란 흥겨운 후렴구에서 ‘즐겁다’ ‘춤추다’ ‘평화’란 뜻의 국제 수어들이 안무에 담겼다. 청각장애인들은 “BTS가 나에게 춤을 추라고 한다”며 기뻐하며 직접 따라 한 안무 영상 등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다.

▷청각장애인이 음악을 즐기지 못한다는 것은 편견이다. 보청기나 인공와우 기기를 사용해 음악을 즐긴다. 청력을 거의 잃으면 볼륨을 높여 진동의 길이와 세기를 통해서 음악을 느낀다. 이렇게 진동으로 음악을 즐긴다는 청각장애인이자 웹툰 작가인 라일라는 영국 록그룹 ‘퀸’의 팬임을 밝히기도 했다. 국내 청력장애인은 약 30만 명이고, 전 세계에는 청력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는 사람이 약 15억 명 있다. BTS가 이들에게 장애는 음악에 걸림돌이 될 수 없다며 손을 내민 것이다.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다”는 가사가 반복되는 이번 댄스곡은 코로나19에 지친 사람들의 우울한 기분을 끌어올리는 응원가와 같다. 이 곡은 19일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 100’에 1위로 신규 진입했다. 앞서 7주 연속 1위를 유지했던 본인들의 ‘버터’와 정상에서 바통 터치했다. 이로써 BTS는 10개월 2주 만에 5곡이 정상을 차지한 기록도 썼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5곡을 정상에 올리는 데 걸린 기간(9개월 2주)보다 한 달 더 걸린 기록이다.

▷BTS의 고공 행진은 열성적인 팬덤 문화가 있기에 가능했다. BTS와 팬클럽인 아미(ARMY)는 ‘사랑해’를 ‘보라해(I purple you)’란 은어로 바꿔 말한다. 무지개의 마지막 색인 보라색 뒤에는 다른 색이 없는 만큼 ‘변치 말고 사랑하자’는 뜻이라고 한다. 다양한 인종의 아미들은 유튜브를 통해 함께 열광하고, 기부에도 적극적이다. BTS가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것도 이런 팬이 있기에 가능했다.

관련기사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에서는 다양한 직업, 인종, 세대의 출연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나왔다가 마지막에 함께 마스크를 벗고 춤을 춘다. 팬데믹에 지친 세계인들에게 언젠가 일상이 회복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하는 동시에 특정 인종을 향한 증오가 아닌 공존의 정신으로 위기를 넘기자는 뜻일 것이다.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에는 2022년 코로나가 종식되고 BTS 콘서트 개최를 알리는 내용도 담겼다. 잠시 설렌 팬도 있을 것이다. 내년에는 발열 체크도, 인원 제한도, 거리 두기도 없는 ‘퍼미션 투 콘서트’가 현실화되기를 바라본다.

황인찬 논설위원 hic@donga.com
#bts#퍼미션 투 댄스#수어 안무#고공 행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