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헌절에 광주 가는 윤석열 “5·18은 헌법수호 항거”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7-17 03:00수정 2021-07-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 제헌절… 윤석열-최재형 ‘헌법정신’ 메시지 경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제헌절을 맞아 광주를 방문한다. 제헌절의 취지를 앞세워 ‘헌법 수호 의지’를 강조하면서 보수층의 지지를 다지는 한편 호남 민심을 공략해 중도 확장 기조를 이어가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제헌절 광주 방문 일정을 16일 공개하며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열사들에 대한 참배로 제헌절의 헌법 수호 메시지를 대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메시지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제헌절에 특별한 일정 없이 메시지만 공개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윤 전 총장은 17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유가족 간담회, 인공지능 사관학교 방문, 옛 도청 본관 앞 참배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충장로에서 시민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등 오후 늦게까지 광주에 머무를 예정이다. 윤석열 캠프도 이날 “5·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켜낸 헌법 수호 항거”라며 “5·18의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 헌법 가치로 국민 통합과 미래의 번영을 이뤄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야권에선 윤 전 총장의 광주 방문에 대해 “지지율 하락세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라는 해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추구해 왔던 중도 확장 행보를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광주에서 진정성을 보여주고, 광주 시민들의 마음을 얻는다면 최근 정체된 지지율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민주주의의 성지인 광주는 이번뿐만이 아니라 앞으로도 자주 찾을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김영환 전 의원도 이날 윤석열 캠프에 합류하는 등 캠프 규모도 확대되는 추세다. 국민의힘 중진급 인사가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것은 김 전 의원이 처음이다. 과거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에서 4선을 지낸 김 전 의원은 2018년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했을 때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하는 등 ‘이재명 저격수’로 주목받았다.

다만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이 경제나 일자리 문제 등에 관한 비전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중도층의 지지를 더 얻을 수 있을 거란 지적도 나온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16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내가 대통령이 되면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면서 그쪽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되는데 전혀 하지 못했다. 그동안 시간을 많이 소비해 버렸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제헌절#광주#윤석열#헌법수호 항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