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동훈, 尹대변인 맡기전 이미 입건”

박종민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짜 수산업자, 4월초 명단 진술
경찰, 금품수수 의혹 수사보고 남겨
“李, 수백만원 상당 골프채 받은듯”
권익위 “박영수, 청탁금지법 대상”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43·수감 중)의 금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변인을 맡기 전에 입건했다고 14일 설명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올 2월 초 ‘100억 원대 조직폭력 사기단’에 관한 범죄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김 씨의 직원 중 한 명이 경찰이 관리한 조직폭력배 ‘포항○○파’의 일원이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올 3월 하순 김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했고, 4월 2일 김 씨 관련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씨는 검찰에 송치되기 전날 수사 담당 경찰과의 면담을 먼저 요청했다고 한다. 김 씨는 이 자리에서 “조서를 쓰지 말아 달라”며 자신이 금품을 건넨 주요 인사들의 이름과 전달 과정 등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국정농단 사건의 박영수 전 특별검사, A 검사, 총경급 경찰 간부, 이 전 논설위원을 포함한 언론인 등이 포함돼 있었다.

경찰은 김 씨의 진술을 ‘수사보고’ 형태의 보고서로 남기고 금품을 전달한 전후 사정을 보강 조사한 뒤 관련자들을 입건했다. 이 전 위원은 6월 10일 윤 전 총장의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5월 말 이전 이 전 위원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피의자로 입건했으며, 이후 관련 증거들을 추가로 조사해 왔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100만 원 이하의 중고 아이언 세트를 김 씨에게 빌려서 사용했다”는 이 전 위원의 해명과 달리 경찰은 이 전 위원이 수백만 원 상당의 골프채를 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국민권익위원회는 14일 외부 자문단으로부터 박 전 특검이 청탁금지법의 적용을 받는 공무원 신분이라는 회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이르면 15일 경찰에 권익위의 입장을 보낼 예정이며, 경찰은 김 씨로부터 ‘포르셰 파나메라4’ 렌터카 차량을 제공받은 박 전 특검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뒤 조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경찰#이동훈#금품수수의혹#청탁금지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