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양향자 제명… ‘보좌진의 성폭행 의혹’ 징계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7-13 03:00수정 2021-07-13 0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보좌진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의혹이 제기된 양향자 의원(사진)에 대해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5시간 넘게 회의를 진행한 끝에 “사촌 동생의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양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명은 윤리심판원에서 내릴 수 있는 가장 무거운 수준의 징계다.

윤리심판원은 “(양 의원이) 언론에 성폭력 관련 내용이 없었다고 인터뷰하는 등 2차 가해를 했다고 볼 수 있는 점, 가해 행위 중대성으로 가해자에 대해 구속영장까지 청구된 점, 피해자에게 취업 알선을 제안해 피해자를 회유하려 시도한 점 등이 제명을 결정한 배경으로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윤리심판원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 측 주장을 적극 고려해서 내려진 결정”이라며 “대체로 제명 의견에 공감대가 컸다”고 밝혔다.

양 의원의 제명은 최고위원회의 보고 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2분의 1 이상 찬성을 받으면 확정된다. 양 의원의 제명이 결정될 경우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제명한 의원은 양정숙 김홍걸 양이원영 윤미향 의원을 포함해 5명이 된다. 또 양 의원이 제명되면 민주당 의석수는 171석으로 줄게 된다.

주요기사
양 의원의 사촌 동생이자 지역사무소 회계책임자인 A 씨는 같은 사무소에서 근무하는 부하 여직원 B 씨를 상대로 수개월 동안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양향자 제명#보좌진 성폭행 의혹#징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