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한조각]나무늘보니까

동아일보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라카미 히토미 글, 그림·김신혜 옮김·뜨인돌어린이
밤이 돼도 나무에 매달린 채 푹 잠을 잤어요.


#그림책 한조각#나무늘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