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판박이’ 김은천 2타점… 백송고 창단 첫 16강

황규인 기자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6-07 03:00수정 2021-06-07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장승부치기서 경동고 제압 수훈
‘발 야구’ 배명고, 청담고 7-0 꺾어
광주동성고는 세광고에 4-9 무릎
‘제2 이종범’ 김도영 2안타 허사로
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배명고-청담고 경기에서 2-0으로 앞서가던 배명고의 2회초 공격 때 이민우(하얀 모자 쓴 선수)가 점수를 올린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볼넷으로 출루한 이민우는 정승채의 3루타 때 홈을 밟았다. 정승채도 상대 실책을 틈타 단번에 홈까지 내달려 팀에 4-0 리드를 안겼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Z세대’는 동영상으로 꿈을 꾼다. 몇 년생부터 Z세대인지는 학자마다 의견이 갈리지만 이들이 ‘모바일 환경’에서 유년기를 보낸 첫 세대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 참가 중인 백송고 4번 타자 김은천(18)에게는 강백호(22·KT)가 꿈이다. 김은천은 소래중 재학 시절 ‘(서울고) 강백호 선수가 정말 잘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인터넷에서 동영상을 찾아봤다. 그리고 아예 강백호를 ‘복사’하기로 마음먹었다. 스윙 자세뿐만 아니라 걸음걸이, 타석에 들어서기 전 그라운드 위에 자기만의 주문을 적어 넣는 것까지 모두 강백호 판박이다.

타격 솜씨도 닮았다. 김은천은 6일 열린 대회 32강전에서 3타수 2안타(2루타 2개) 2타점 2사사구를 기록하면서 팀이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경동고를 3-2로 물리치는 데 앞장섰다.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백송고는 2015년 창단 이후 처음 황금사자기 16강에 올랐다.

김은천은 “강백호 선수는 워낙 좋은 타자라 영상을 돌려보고 또 돌려보면서 작은 자세 하나까지 전부 배우려고 노력한다”면서 “팀이 필요할 때 점수를 낼 줄 아는 모습을 더욱 닮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배명고는 청담고를 7-0, 7회 콜드게임으로 물리치고 16강에 올랐다. 인사이드더파크 홈런을 포함해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한 배명고 3루수 추현빈(18)는 김하성(26·샌디에이고)이 꿈이다. 그는 “김하성 선수는 언제나 풀스윙 하는 영상을 남겨서 매력을 느꼈다”면서 “김하성 선수의 수비 하이라이트 영상을 찾아보면 수비 자신감을 얻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동영상은 현재와 과거를 이어주기도 한다. ‘제2의 이종범’으로 불리는 광주동성고 유격수 김도영(18)은 “솔직히 처음 저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이종범 코치님(51)을 잘 몰라서 평가가 무슨 뜻인지 잘 몰랐다. 이정후 선수(23·키움) 아버지라는 건 알았지만 플레이 장면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면서 “동영상을 찾아보고 나서야 그게 대단한 칭찬이라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김도영은 이날 안타 2개로 기대에 부응했지만 광주동성고는 세광고에 4-9로 패해 탈락했다.

이날 마지막 경기에서 ‘제2의 한기주’로 통하는 광주진흥고 투수 문동주(18)는 도개고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2이닝 퍼펙트 투구를 선보였다. 단, 투구 수 관리 차원에서 팀이 6-0으로 앞선 4회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광주진흥고가 12-3, 7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강동웅 기자
#황금사자기#김은천#백송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