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4일 국회 대정부 질문… 상임위장 배분 여전히 이견

한상준 기자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
세종시 특공 국정조사 與서 거부
여야가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국회 대정부 질문을 포함한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다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에 대해서는 이번에도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4일 회동을 갖고 16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등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대정부 질문은 22일부터 사흘 동안 열리고,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9일과 다음 달 1일 두 차례 열린다. 여야는 “6월 임시 국회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손실보상법과 부동산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고 합의했다.

그러나 여야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상임위 재배분 문제는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민주당은 “법사위는 내줄 수 없지만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정무위원회는 가능하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법사위를 받지 못한다면 상임위 재배분의 의미가 없다”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서 추 원내수석은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특공) 국정조사를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수용 불가 의사를 밝혔다.

다만 여야는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국회 추천 절차를 이번 임시국회 기간 중 마무리 짓기로 합의했다. 대통령 친인척 등의 비위를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은 국회에서 후보자 3명을 추천하고, 이 중 대통령이 지명한 1명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특별감찰관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9월 이석수 초대 특별감찰관이 사퇴한 후 지금까지 공석이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국회 대정부#상임위장 배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