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여아’ 친모 휴대전화 확보… ‘방치 사망’ 친언니 1심 징역 20년

구미=명민준 기자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숨진 A 양(3)의 친모 B 씨(48)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B 씨가 2017∼2018년 임신·출산 당시 사용한 휴대전화 2대를 찾아냈다. 이 중 1대는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마쳤다. 하지만 B 씨가 사용한 뒤 여러 차례 초기화된 탓에 통화 내역 등의 복구에 애를 먹고 있다. 또 다른 휴대전화는 베트남에서 사용 중이다.

대구지법 김천지원은 이날 A 양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B 씨의 친딸 C 씨(22)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구미=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주요기사

#구미 여아#친모 휴대전화#방치 사망#친언니#징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