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전자상가에 ‘드론-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효상가 옥상에 문열고 일반 개방
코딩 조립-테스트-판매 한곳서 가능
“드론 날리러 용산에 오세요” 3일 서울 용산구 용산전자상가 원효상가 옥상에 문을 연 ‘용산Y밸리 드론·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로봇, 드론 등 각종 기기의 시연이 진행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서울 용산전자상가 원효상가 옥상에 드론 운행, 자율주행 기술 등을 시연할 수 있는 신산업 테스트베드가 조성됐다. 서울시는 원효상가 옥상 1942m² 부지에 ‘용산Y밸리 드론·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만들어 3일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새롭게 조성된 테스트베드는 용산전자상가를 도심형 산업 생태계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키려는 서울시 사업 중 하나다. 테스트베드에는 3m 높이의 그물망을 설치해 자유롭게 드론을 날릴 수 있도록 했다. 바닥에는 자율주행 무선조종자동차(RC카)를 테스트할 수 있는 트랙이 깔려 있다. 테스트베드가 생기면서 전자상가 내 창업 기업과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다양한 코딩을 조립한 후 곧바로 실습 등을 할 수 있게 됐다. 소비자들도 전자상가에서 드론이나 자율주행 RC카를 구매한 후 바로 테스트를 해볼 수 있어 판매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스트베드 옆에 전자상가 방문객을 위한 휴식 공간도 조성했다. 서울시는 상가 내 업체들과 협력해 플리마켓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상권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양용택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직무대리는 “용산전자상가 내 4차 산업 등 미래 산업을 위한 테스트베드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코딩 및 조립 교육과 실습 체험, 테스트, 판매가 용산전자상가 내에서 한번에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 용산전자상가#드론#자율주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