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1일 대선 출사표… 야권 변화 바람에 맞불 행보 가속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비등록 첫날 출마선언 잠정결론… 李측 의원모임-전국 지지모임
15일 합동 토론회로 세력 과시… 이낙연-정세균 연일 기본소득 공세
“손실보상제 입법이 우선돼야”… “매달 돈 주면 좋겠지만 불가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6일 오후 경기 가평군 용소폭포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생활 SOC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왼쪽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접촉으로 능동 격리 중인 이 지사는 21일 출마선언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이낙연 전 대표(가운데 사진)와 전북 기반 ‘JB미래포럼’ 조찬 강연에 참석한 정세균 전 총리(오른쪽 사진)는 일제히 이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에 대한 견제를 이어갔다. 뉴스1·이낙연 전 대표 측 제공
여권 대선 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공식 출마 선언을 한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경선 연기론에 대해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았지만 ‘선거 180일 전 후보 선출’이라는 현재 당헌·당규에 맞춰 공식 출사표를 내겠다는 의도다. 이 지사의 대선 도전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다.

○ 李, 출마 선언 직전까지 ‘세 과시’

2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 지사 측은 공식 출격일을 21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21일은 현재 당헌·당규를 따를 경우 각 후보가 예비등록을 시작하는 날이다. 여권 관계자는 “21일을 출마 선언일로 택한 것은 결국 친문(친문재인) 진영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선 연기론을 신경 쓰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지사도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경선은 원칙대로”라고 했다.

또 이 지사가 여권 내 이른바 ‘빅3’ 주자 중 가장 먼저 출마일을 결정한 것은 각종 지지율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자신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지사와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아직 출마 선언일을 정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출마 선언의 성격과 장소, 일정 등에 대해 막바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과정에서 나타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약진과 임박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도 영향을 미친 것이 사실”이라며 “야권의 변화 바람에 맞대응할 후보는 이 지사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 했다.

당초 ‘이재명계’ 의원들 사이에서는 “조금 더 빨리 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 지사가 현직 공직자 신분이라는 점 때문에 21일로 낙점했다. 민주당 경선 일정에 맞춰 출사표를 내 “대선 때문에 도정에 소홀하다”는 비판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또 이 지사 측은 도지사 신분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 완전히 잦아들지 않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대규모 출마 선언식도 하지 않기로 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출마 선언 방식에 대해서는 이재명계 핵심 의원들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선언 방식에 따라 22일이나 23일로 미세 조정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 대신 이 지사 측 의원들의 지지 모임인 ‘대한민국 성장과 공정 포럼(성공포럼)’과 전국 단위 지지 모임인 ‘민주평화광장’은 15일 6·15 남북 공동선언 21주년에 맞춰 공동으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두 단체가 합동으로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도 행사에 참석하면서 출마 선언 직전 마지막 세 과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 연일 기본소득 성토 나선 이낙연-정세균

다른 여권 대선 주자들은 이 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가 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하자고 주장한 것에 대해 “손실보상제 입법을 서두르는 것이 좀 더 순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정 전 총리도 이날 전북 출신 기업인 모임인 ‘JB미래포럼’ 특강 강연자로 나서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다들 혹한다”라면서도 “그냥 매월 100만 원 주면 누가 싫어하겠냐마는 불가능하다”고 이 지사를 겨냥했다. 정 전 총리는 지지율과 관련해 “다 때가 있고 지금은 축적의 시간이다. 축적의 시간이 지나면 뜬다”고 자신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재명#대선 출사표#맞불 행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