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쉐론 “더현대 서울에 5번째 부티크 개점”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1 13:19수정 2021-05-11 1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제공=부쉐론.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부쉐론(BOUCHERON)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자리한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 더현대 서울 1층에 새 부티크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부쉐론은 프렌치 하이주얼리 메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자 이곳에 5번째 부티크를 개점했다고 전했다.

브랜드에 따르면 메종 부쉐론에게 부티크는 단순히 주얼리를 구매하기 위한 공간 그 이상을 의미한다. 메종의 역사와 가치가 그대로 담긴 곳이기에 고객은 마치 내 집과 같은 아늑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이번에 문을 연 부티크는 파리 방돔 광장에 위치한 부쉐론의 역사적인 플래그십을 연상케 하는 유니크 한 파리지앵 스타일을 표방한다. 70㎡ 규모에 현대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 파리의 건축학적 코드를 담아낸 부쉐론의 디자인 컨셉트가 모두 녹아 있다. 프렌치 전통 장식 모티브를 재해석한 모든 장식은 프랑스 현지에서 공수한 패브릭과 월페이퍼로 맞춤 제작했다. 부쉐론의 시그니처인 대리석 소재의 몰딩 프레임, 블랙 메탈 프레임, 그리고 프랑스 고전주의에 등장하는 대칭과 같은 방돔 광장의 일반적 건축물의 코드들이 부티크 파사드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파리의 기념비적 건축물인 그랑 팔레(Grand Palais)에 경의를 표하는 VIC룸에서는 프라이빗 한 고객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랑 팔레는 1900년 그랑프리와 금메달 수상으로 메종 부쉐론이 아르누보의 주역임을 확고히 보여준 계기가 된 만국 박람회를 주최한 역사적 장소로, 부티크를 찾는 고객에게도 그 특별함이 전달 되도록 했다. 천장 월페이퍼에 인쇄된 파리 그랑 팔레의 탁월한 유리 돔 형태는 살롱에 자연광이 들어오는 것과 같은 착시효과를 주며, VIC룸의 벽 장식에서는 2019년 클레어 슈완이 창조한 하이주얼리 네크리스의 영감의 원천이 그랑 팔레의 유리 천장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꾸몄다.

주요기사
새로운 부티크에서는 아이코닉 컬렉션인 콰트로, 쎄뻥 보헴, 잭 드 부쉐론과 함께 메종의 장인정신을 담은 애니멀 컬렉션, 네이처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나아가 2021 SS시즌 신제품은 물론 브라이덜, 파인주얼리, 하이주얼리 컬렉션을 경험할 수 있으며 메종의 고유한 전통에 따라, 장인의 손에서 탄생하는 단 하나뿐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오더 서비스도 제공한다고 브랜드 측은 전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