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64% “NHK 수신료 납부, 납득할 수 없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 정성택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사히신문 설문… 반대 의견 많아
스가, 수신료 인하 정책 내걸기도
KBS, 이달 수신료 인상 의결 예정
방만 경영 등에 인상 반대 여론 거세
일본 공영방송 NHK 사옥 <자료사진> © 뉴스1
일본 국민 10명 중 6명이 공영방송인 NHK에 수신료를 내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사히신문이 3월 3일∼4월 12일 전국의 유권자 217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해 그 결과를 3일 보도했는데 NHK 수신료 납부에 대해 ‘그다지 납득할 수 없다’(26%), ‘매우 납득할 수 없다’(38%) 등 부정적 의견이 64%였다. ‘매우 납득할 수 있다’(7%)와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26%)는 의견은 33%였다. 특히 정치나 사회 관련 뉴스를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얻는다고 답한 응답자(전체의 15%) 중 58%가 수신료 납부에 대해 ‘매우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생활 밀착형 정책 중 하나로 NHK 수신료 인하를 내세웠다. 실무를 맡은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총무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NHK도 뭔가 해야 한다”며 수신료 인하를 압박했다. 그러자 올 1월 NHK는 2021∼2023년 중기 경영계획을 발표하면서 2023년에 수신료를 약 10% 인하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KBS 수신료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크다. KBS는 올 1월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올리는 인상안을 이사회에 상정했다. KBS 이사회는 지난달 수신료 인상 공청회를 마쳤고, 이달 중으로 시민참여토론 등을 거친 뒤 수신료 인상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후 국회에서 인상안이 통과되면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
그러나 반대 여론이 거세다. 지난해 수신료를 환불받은 가구 수는 역대 최다인 3만6273가구였다. 이 중 90% 이상이 자발적으로 환불을 요청했다. 방만 경영을 개선하지 않고 수신료를 올리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다. 여당에서도 수신료 인상 반대 기류가 강하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코로나19 위기로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국민적 동의가 없는 수신료 인상은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정성택 기자
#일본 국민#nhk 수신료 납부#수신료 인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