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신항 ‘송도5교’ 건설 추진

차준호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경제청, 2028년 완공 목표 인천 남동공단과 송도국제도시 신항을 연결하는 다섯 번째 교량인 송도5교(신항만교) 건설이 본격화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삼보기술단과 함께 남동국가산업단지와 송도 11공구, 인천신항을 연결하는 신항만교 사업 계획 수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신항만교 건설은 신항대로를 오가는 컨테이너 등 대형 차량들이 현재 임시 가설 교량인 송도5교를 장기간 이용할 경우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추진된다. 여기에 올해 신항 배후단지 개발이 이뤄지고 송도 11-1공구 기반 시설이 본격 착공하는 상황도 반영됐다. 인천경제청의 조사에 따르면 하루 평균 1만4000여 대의 화물차량과 승용차 등이 임시 가설 교량을 이용하고 있는데 교통량이 갈수록 늘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경제청은 내년 4월 마무리되는 용역조사 결과에서 경제적 타당성이 입증되면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기로 했다. 예타가 통과되면 기본 및 실시계획을 거쳐 신항만교를 2025년 착공해 2028년 완공할 계획이다. 남동공단∼송도 11공구 인천신항 진입부에 건설되는 신항만교를 길이 700m, 폭 17∼50m(4차로)로 설치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1000억 원가량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다. 인천경제청은 전체 사업비의 50%를 국비로 확보할 수 있도록 내년 예타 통과에 힘을 쏟기로 했다.

주요기사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인천#남동공단#신항#송도5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