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공매도 1년 2개월만에 부분 재개, 개인 참여 확대… 잔액 급증한 종목 ‘주의’

박희창 기자 , 김자현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인투자자 1만3000명 교육 이수
코스피200-코스닥150 포함 종목
종목별 ‘옥석 가리기’도 진행될 듯
1년 2개월 동안 금지됐던 주식 공매도가 3일부터 부분 재개된다. 공매도 재개에 앞서 개인투자자 1만3000여 명이 사전교육을 받았고 공매도 거래의 선행지표로 활용되는 대차 잔액도 올해 들어 최대 규모로 불어났다. 기관과 외국인투자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공매도 시장에 개인들의 참여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3일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에 포함된 종목을 대상으로 공매도 금지가 풀린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없는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떨어지면 해당 주식을 싼값에 사서 되갚는 방식으로 차익을 얻는 투자 기법이다.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급락하자 2020년 3월 공매도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공매도가 부분 재개되면서 개인투자자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공매도 사전 의무교육 과정을 이수한 개인투자자는 지난달 30일 현재 1만3000명을 넘어섰다. 한국거래소의 공매도 ‘모의 거래’를 이수한 이들도 5000명을 넘었다. 금융당국은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투자 경험이 없는 ‘개미’들이 의무적으로 금투협의 사전 교육을 30분 받고, 한국거래소의 모의 거래 시장에서 1시간 이상 공매도에 참여하도록 했다. 금융당국은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개인투자자의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대주(주식 대여)가 가능한 증권사를 6곳에서 17곳으로 늘렸다. 이런 증권사는 연말까지 28곳으로 늘어난다.

공매도 부분 재개를 앞두고 공매도 잔액이 많은 종목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현재 코스피200 구성 종목 가운데 공매도 잔액이 가장 많은 곳은 셀트리온(1조120억 원)이다. 그 뒤를 LG디스플레이(1330억 원), 호텔신라(1070억 원) 등이 이었다. 과거 국내에서 두 차례 공매도를 중단했다가 재개했을 때 투자자들이 우려하는 증시 폭락은 나타나지 않았다.

주요기사
대차잔액이 증가한 종목들에 대한 ‘옥석 가리기’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차잔액이 늘어나면 그만큼 기관들이 많이 빌렸다는 뜻으로 통상 공매도 거래가 활발해질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지난달 30일 현재 대차잔액은 56조3405억 원으로 올해 들어 최대 규모였다. 주식 수 기준으로는 14억4251만 주에 달한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차잔액 물량은 발행주식의 2% 수준에 불과하다”며 “다른 대차잔액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 코스피200 종목들보다는 코스닥150 종목들의 변동성이 더 커질 수 있다”며 “최근 한 달 동안 대차잔액이 늘어났거나 이익 전망치나 목표 주가가 하락한 종목들을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희창 ramblas@donga.com·김자현 기자
#주식 공매도#개인 참여 확대#개인투자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