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서울 더비’ 2부 이랜드의 반란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4-15 03:00수정 2021-04-15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A컵 3라운드 FC서울 1-0 눌러
막판 레안드로 머리로 결승골
정정용 감독 “승격하고 또 붙자”
뉴시스
프로축구 K리그2(2부) 서울 이랜드FC가 첫 ‘서울 더비’에서 K리그1(1부) FC서울을 꺾었다.

서울 이랜드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방문경기에서 후반 40분 레안드로(사진)의 헤딩골로 FC서울에 1-0으로 이겼다. FA컵은 프로축구 K리그1부터 K5리그까지 망라해 국내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대회다. K리그1 12개 팀 중 수원을 비롯한 8개 팀은 이번 3라운드부터 합류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전북, 울산, 포항, 대구FC는 4라운드부터 대회를 시작한다.

서울을 연고지로 둔 서울 이랜드와 FC서울 두 팀이 맞붙은 것은 서울 이랜드가 2014년 창단한 뒤 처음이다. 줄곧 K리그1에 속한 FC서울과 K리그2에 있던 서울 이랜드는 그동안 만날 일이 없었다. 서울 이랜드는 FA컵에서도 일찍 탈락했다. 하지만 올 시즌 서울 이랜드는 K리그2에서 3승 2무 1패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을 정도로 탄탄한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 경기 뒤 정정용 서울 이랜드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다. 다음엔 (1부로) 승격한 뒤 동등한 위치에서 다시 한 번 서울 더비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K3리그(3부)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은 K리그1 광주와의 경기에서 90분 동안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전에서도 골을 넣지 못해 승부차기까지 간 끝에 부산교통공사가 5-3으로 이기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2부 FC안양은 1부 인천 유나이티드를 3-0으로 이겼다.

주요기사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프로축구#k리그#이랜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