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원장 내려놓는 김종인… 또다른 역할 나설까

최우열 기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D-1]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선거가 끝나자마자 (위원장직을) 그만둘 것”이라고 여러 차례 밝혔다. 하지만 상당수 정치권 인사들은 4·7 재·보궐선거 이후 김 위원장이 차기 대선 레이스에서 또 다른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을 하고 있다.

5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재·보선 다음 날인 8일 오전 열리는 비대위 회의에서 사퇴의 메시지를 발표한 뒤 위원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대패한 뒤 당을 맡아 11개월 동안 당의 ‘중도 확장’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민의힘이 4·7 재·보선에서 승리를 거두면 김 위원장은 2016년 총선 이후의 연전연패 사슬을 끊고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마련하는 목표를 달성하게 되는 셈이 된다. 야권의 대선 주자 선출 과정에서도 김 위원장의 발언권이 커질 수밖에 없다.

야권에선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 밖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멘토 역할을 하면서 새로운 ‘대선 플랫폼’을 만들어가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을 포착한 것 같다”면서 기대감을 표시했고, 사석에선 “(여야를 통틀어) 실질적 대선 주자는 윤 전 총장밖에 없는 게 아니냐”고 하는 등 긍정적 평가를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사퇴한 뒤 제주도 등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면서도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나 대선 경선 과정에서의 ‘김종인 역할론’은 언제든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관련기사

#비대위원장#김종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