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에 나무 심은 文대통령… “코로나도 기후 변화가 원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식목일을 맞아 학생들과 함께 서울 마포구 당인리 복합화력발전소에서 ‘참고 견뎌낸다’는 꽃말을 가진 회양목 묘목을 심고 있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 국면에서 마지막까지 힘을 내 달라는 당부가 담겨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 참여한 초등학생들과 대화하며 “지금 전 세계가 고생하는 코로나19도 전문가들 의견에 의하면 기후 변화가 그 원인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주요기사

#식목일#문재인 태통령#코로나#기후 변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