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당시 최초 발포 추정 장갑차 41년 만에 공개

국가정보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이 5일 공개한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사진. 국정원은 이 사진을 5·18진상규명위원회에 제공했다. 진상규명위는 이 사진에 대해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 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뤄졌다. 그 장갑차를 제외하고 다른 계엄군 장갑차는 모두 궤도형이었다’는 진술과 문헌 내용을 뒷받침할 자료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국가정보원 제공
주요기사

#5.18#최초 발포 추정#장갑차#공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