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과생들 ‘코딩 열공’… “가즈아 ‘네카라쿠배’로”

전남혁 기자 ,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4-02 03:00수정 2021-04-02 0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高大 프로그래밍 언어 동아리
가입희망자 70%가 인문계 전공… 개발자 취업 위한 수강도 늘어
“IT업계, 문과생 안 불리하지만 무조건 장밋빛 기대는 말아야”
경제학을 전공하며 금융권 취업을 꿈꿨던 대학생 정수민 씨(24)는 지난해부터 정보기술(IT) 개발자로 취업하기 위해 프로그래밍 공부로 방향을 틀었다. 온라인 코딩 강의를 듣고, 코딩 스터디에 참여했다. 코딩 퀴즈를 올리는 사이트에 들어가 실전 문제도 풀어본다. 정 씨는 “요즘은 금융권조차 오히려 IT 직군을 더 많이 뽑는 분위기”라며 “채용 기회도 많고 연봉도 높은 것 같아 더 늦기 전에 개발자에 도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IT 업계가 개발자 신입 채용 규모를 늘려가자 문과 취업준비생들까지 코딩을 배우며 취업에 도전하고 있다.

1일 기업과 일반인 대상 프로그래밍 교육을 제공하는 멀티캠퍼스에 따르면 IT 교육 수강생 중 비전공자 비율은 2019년 34.2%, 2020년 37.4%, 2021년 42.7%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고려대 프로그래밍 언어 동아리 ‘KUCC’에는 올해 30명 모집에 약 200명이 몰렸다. 이 중 70%가 인문계 전공자였다. 나마로 KUCC 회장(24)은 “약 5년 전만 해도 지원자가 20명도 안 됐는데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며 “예전엔 저학년이 많았는데 요즘은 당장 졸업을 앞두고 취업이 급한 고학년까지 많이 들어와 코딩 시험, 공모전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과 취업준비생들이 개발자 취업을 준비하는 건 극심한 취업난 속에서도 그나마 IT 분야는 채용이 활발하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올해 상·하반기 두 차례 공채를 통해 신규·경력 개발자 900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다. 카카오도 하반기(7∼12월) 신입 공채에 나선다. 경력 개발자를 구하기가 어려워지자 비전공자를 뽑은 뒤 개발자로 키우려는 IT 기업도 늘어나는 추세다.

주요기사
대학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문과 출신 개발자도 많으니 도전해볼 만하다’ ‘토익 공부 1년 매달리는 것보다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게 더 낫다’는 글을 찾아볼 수 있다. 어학 전공을 살려 관광분야 취업을 준비했던 대학생 김모 씨(25·여)는 “1년여를 준비하면 통상 코딩 시험에서 중상급 이상 실력을 낼 수 있다고 들었다”며 “이 정도면 기업의 실무 교육을 소화할 수 있다고 해서 지난해부터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개발자가 되지 못하더라도 코딩을 배우면 일종의 ‘스펙’ 쌓기 차원에서 손해 볼 것 없다는 분위기도 있다. 문과 출신으로 연구직에 지원한 한 취업준비생은 “개발과 상관없는 직군인데도 면접 때 ‘코딩할 줄 아느냐’는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다”며 “이제 코딩 역량이 당락에 적잖은 영향을 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른바 ‘네카라쿠배’(네이버 카카오 라인플러스 쿠팡 배달의민족)로 대표되는 IT 기업들이 처우를 대폭 개선한 것도 보상을 중시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관심을 끌어내고 있다.

IT 업계 관계자는 “개발 분야는 실력이 객관적으로 평가되기 때문에 준비만 잘하면 문과 출신이라고 불리하지 않다”고 전했다. 다만 개발자에 대한 막연한 환상이나 과도한 기대는 금물이라는 조언도 나온다. 업체 규모와 담당 업무에 따라 처우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스페인어를 전공한 뒤 스타트업 베이스랩스를 세운 김지윤 대표(26)는 “단순히 취업 조건만 보고 도전해서는 안 된다”며 “코딩 실력은 물론이고 자신이 맡을 업무와 산업에 대한 이해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남혁 forward@donga.com·이건혁 기자
#문과생들#코딩열공#네카라쿠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