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신성식 전 삼육중·고등학교장 소나무 100주 기증”

동아일보 입력 2021-03-22 11:47수정 2021-03-22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남 신용호 원장은 발전기금 5000만 원 기부
삼육대는 신성식(88) 전 서울삼육중·고등학교 교장이 은퇴 후 20년간 직접 가꿔 기른 소나무 100주(5000만 원 상당)를 기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신 교장의 차남인 신용호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도 발전기금 5000만 원을 함께 기부했다.

신 교장은 40여 년간 교직생활을 하다 1999년 정년퇴임했다. 동양화 전공자로 평소 소나무를 즐겨 그리던 그는 은퇴 후 남양주 수동면에 터를 마련하고, 어린 묘목 150주를 심어 지난 20년간 자식처럼 지극정성으로 돌봐왔다. 소나무가 제법 자라 자태를 갖추자 그는 혼자 보는 것보다 많은 이들과 함께 나누면서 즐거움을 느끼면 좋겠다는 생각에 삼육대에 기증을 결심했다. 신 교장의 둘째 아들인 신용호 비아이오성형외과 원장도 아버지의 기증식에 맞춰 최근 삼육대에 발전기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신 교장은 “삼육학교의 교사로 평생을 헌신하며 삼육(三育)교육을 최고의 가치로 여겼다”라며 “소나무는 상록수로 늘 변함이 없고, 좋은 공기를 내뿜는데 삼육교육을 받은 학생들도 이처럼 가치 있는 인생을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육대는 기증받은 소나무를 캠퍼스 곳곳에 정원수로 식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