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보잉사, ‘파편추락’ 보잉 777 운항중단 권고

이은택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항공 등 국내항공사 29대 보유
국토부, 기체점검 강화 요청
미국 보잉사가 최근 운항 중 엔진 고장을 일으킨 777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했다고 22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대한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도 해당 기종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보잉사는 미국 프랫앤드휘트니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200, 777-300의 운항 중단을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보잉사는 해당 엔진을 탑재한 기종이 전 세계에 128대 있는데 이 중 69대만 운용 중이고 나머지 59대는 운항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의 엔진은 20일 미국 덴버에서 하와이 호놀룰루로 비행하던 중 엔진 날개가 부러지며 고장을 일으킨 유나이티드항공 328편 여객기에 장착됐다. 당시 엔진에 불이 붙고 파편이 주택가로 떨어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기체 노후화로 단계적 감축이 진행 중인 777기종은 미국과 한국, 일본만 운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유나이티드항공이 24대를 운항하다 이번 사고 뒤 운항을 중단했다. 한국은 대한항공이 16대, 아시아나항공 9대, 진에어가 4대를 보유 중이다. 국토교통부는 22일 각 항공사에 기체 점검 강화를 요청했고 항공사들도 자체적으로 운항을 줄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16대 모두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도 777기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진에어는 추이를 살피며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루 전인 21일 일본 국토교통성은 777기종 운항 중단을 명령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 서형석 기자
주요기사

#미국 보잉사#파편추락#보잉 777#운항중단 권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