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침한 눈… 황반변성, 노안으로 착각 말아야

윤희선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마트 컨슈머]일양약품 ‘아이크린골드’
나이 들어 찾아오는 눈 질환 중 실명에도 이를 수 있는 ‘황반변성’은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어 노안으로 착각하기 쉽다. 황반변성은 말 그대로 눈의 안쪽 망막의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에 이상이 생기는 현상인데 황반에는 시세포의 대부분이 모여 있고 물체의 상이 맺히는 곳이어서 조금만 문제가 생겨도 시력에 큰 영향을 끼친다.

최근 노인 인구가 늘면서 환자 수가 급증했는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 새 황반변성 환자가 약 2배 증가했으며 70대 이상 노인 가운데 4명 중 1명꼴로 황반변성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책이나 신문을 읽을 때 중간 글자에 공백이 생긴다거나 △사물의 가운데가 검게 보이는 경우 △건물이나 타일 선 등이 찌그러져 보이면 정밀검사를 받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황반변성은 한쪽 눈에 생겼을 때 반대쪽 눈을 사용하게 돼 이상을 느끼지 못하기 쉽다. 평소 근시가 없었는데 멀리 있는 사물이 희미하게 보인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황반변성이 생기는 주원인은 노화다.

황반변성은 한번 생기면 손상된 시각세포를 정상으로 되돌릴 수 없으며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평생 관리하는 것이 최선이다. 황반색소는 25세에 최고치에 이르렀다 점점 줄어들며 기능이 떨어진다. 따라서 평소에 황반색소를 구성하는 루테인을 충분히 보충해 황반색소 밀도를 높여주면 망막과 황반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루테인은 체내에서 합성이 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외부로부터의 보충이 필요한 성분이다.

노안이 되면 눈의 초점 조절 기능이 떨어져 책이나 신문의 작은 글씨를 볼 때 눈이 침침하고 피로해진다. 눈의 초점 조절 기능인 조절력이 개선되는 물질로는 해양 미세조류의 일종인 헤마토코쿠스가 효과적이다. 헤마토코쿠스에서 추출한 기능성 원료 아스타잔틴을 4주 섭취한 뒤 측정한 결과 눈의 조절 근육 수축 속도와 이완 속도가 각각 50.6%, 69% 빨라졌다.

주요기사
또 눈 혈관에 산소와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해 눈의 피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3개월분 주문 시 3개월분 추가 증정

일양약품㈜은 노화로 침침하고 흐릿해지는 중노년의 눈 건강에 효과적인 ‘아이크린골드’를 출시했다. 노화로 감소하는 망막의 황반색소 보충에 꼭 필요한 루테인과 눈의 조절력을 향상해 피로를 완화하는 헤마토코쿠스(아스타잔틴)를 주원료로 만들었다. 비타민A는 야간운전이 불편했던 이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일양약품㈜은 300세트 한정으로 아이크린골드 3개월분을 주문하면 3개월분을 추가로 증정한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스마트컨슈머#소비#일양약품#아이크린골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