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부결 직후 “애국적 운동 시작” 정치재개 시사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2-15 03:00수정 2021-02-15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원 표결 57대43, 내란선동 무죄
바이든 “그의 혐의 논쟁여지 없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미 상원의 탄핵심판이 부결됐다. 트럼프가 속한 공화당 의원 7명이 탄핵에 찬성표를 던졌지만 가결 정족수에는 미치지 못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탄핵심판이 부결되자 “역사상 최대 마녀사냥이었다.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는 우리의 애국적 운동은 막 시작됐다”고 주장하며 정치 재개 의사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의 후임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 표결이 (트럼프의) 유죄를 결정하지는 못했지만 그의 혐의는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미 상원은 13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표결에 부쳤는데 유죄 57표, 무죄 43표가 나와 부결됐다. 유죄를 선고하기 위해서는 상원 의원 전체 100명 중 3분의 2에 해당하는 67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집권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나눠 가진 점을 감안하면 공화당에서 17명의 이탈표가 나왔어야 하지만 반란표는 7표에 그쳤다. 트럼프는 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달 6일 워싱턴 백악관 앞 연설을 통해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을 부추겼다는 혐의(내란 선동)가 적용돼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됐었다. 하원은 지난달 13일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두 차례 가결됐지만 상원 탄핵심판에서는 두 번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앞서 그는 2020년 대선 승리를 위해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 부자(父子)의 비리 수사를 압박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2019년 12월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통과됐는데 이듬해 2월 상원에서 부결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탄핵심판 부결 직후 성명을 내고 “다가올 수개월 동안 여러분과 나눌 것이 많다. 우리의 놀라운 여정을 계속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퇴임 후에도 보수 유권자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 그가 신당 창당, 대선 재도전 등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계속 나오고 있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이 최근 공화당 유권자를 상대로 조사를 했는데 응답자의 64%가 “트럼프가 신당을 만들면 지지하겠다”고 했다. 다만 진행 중인 검찰 수사와 각종 소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보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탄핵은 면했지만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을 부추긴 혐의에 대한 형사 처벌 가능성은 아직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탄핵심판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진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날의 사건을 유발한 데 대해 책임이 있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지난해 대선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조지아주의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브래드 래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게 전화해 대선 결과를 뒤집으라고 압력을 넣은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조지아주는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이지만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트럼프는 1만1779표 차로 패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인 뉴욕주 검찰도 트럼프 일가 회사의 사기, 탈세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널드 트럼프#탄핵심판#마녀사냥#내란선동#우크라이나 스캔들#바이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