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채널A]고지혈증 앓은 가수 원미연의 혈관 관리법

동아일보 입력 2021-01-12 03:00수정 2021-01-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행복한 아침(12일 오전 8시) 영하권 추위가 계속되고 있는 요즘 혈관 건강에 비상이 걸렸다. 혈관 질환 중에서도 고지혈증은 혈관이 거의 막힐 때까지 증상이 보이지 않아 뇌졸중과 심근경색 등 중증 심혈관계질환의 합병증으로 나타날 위험이 크다. 고지혈증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가수 원미연과 혈관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