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책방[동아백년 파랑새의 여행]

홍진환 기자 입력 2020-12-04 03:00수정 2020-12-04 04: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시가 지루한 회색빛이라고요? 각기 다른 이야기가 넘치는 동네 책방을 찾아보세요. 파랑새가 들른 곳은 ‘책으로 문화생활을 연희(演戱·Play)하자’는 뜻을 담은 ‘책방 연희’입니다.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동네 책방#도시#회색빛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