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과 실[동아백년 파랑새의 여행]

홍진환 기자 입력 2020-11-27 03:00수정 2020-11-27 0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르륵 돌아가는 재봉틀 소리.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누군가에게 날개가 될 옷이 만들어지고 있는 창신동 골목길 풍경을 담아냈습니다. 재단용 자 모양의 액자 안 봉제 장인들의 모습은 봉제 골목의 역사가 되어 실과 바늘처럼 사람과 사람을 잇습니다.

―서울 종로구 창신동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이음피움봉제역사관#재봉틀#창신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