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306명 대 트럼프 232명… 선거인단 수, 4년전과 정반대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바이든 시대]美대선, 모든 주 선거인단 갈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3일(현지 시간) 경합주 조지아주에서 최종 승리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이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지만 이로써 미국의 모든 주에서 승패가 가려졌다.

선거인단 538명 중 바이든 당선인은 306명,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을 확보했다. 이 숫자는 4년 전 트럼프 대통령(306명)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232명)를 꺾으면서 얻었던 선거인단 수를 정확히 뒤집은 것이다.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CNN 등 주요 외신들은 이날 바이든 당선인이 조지아주(선거인단 16명)에서 승리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그는 49.5%의 득표율로 트럼프 대통령(49.2%)을 0.3%포인트(1만4000여 표) 차로 제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스캐롤라이나(15명)에서 이겼지만 확보한 총선거인단 수는 바이든 당선인보다 74명이나 적다.

바이든 당선인은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이 싹쓸이했던 북부 ‘러스트 벨트’ 지역의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을 되찾아오는 데 성공했다. 이와 함께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으로 인식돼온 남부 ‘선벨트’ 지역의 애리조나, 조지아주에서도 승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로써 25개주와 수도 워싱턴을 포함해 모두 26곳을 파란색으로 물들였다.

관련기사
바이든 당선인은 현재 전국적으로 약 7860만 표(득표율 50.8%)를 얻었다. 이번 대선의 총 투표수는 약 1억6000만 표로 추산되고 있어 현 추세대로라면 바이든 당선인은 최종적으로 8000만 표 이상을 득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조지아주에서의 승리는 민주당으로서는 주목할 만한 성과다. 조지아는 1992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승리한 이후 한 번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이기지 못한 곳이다. 이번에도 개표 초반 ‘붉은 신기루(red mirage)’ 현상이 나타나며 바이든 당선인이 크게 밀리다가 우편투표 결과가 속속 반영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애틀랜타 같은 대도시에 젊은 이민자들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며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해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조지아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청에 따라 500여만 표를 전부 손으로 일일이 다시 확인하는 재검표 작업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1만4000여 표 격차의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선거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조지아주의 결과가 바뀌더라도 당락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애리조나주의 경우에도 피닉스 같은 도시 내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지지와 함께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과 바이든 당선인의 우정을 바탕으로 한 이른바 ‘매케인 효과’가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의 분석에 따르면 4년 전과 달리 무당파가 11%포인트, 중도 성향의 유권자가 37%포인트나 바이든 당선인에게로 쏠린 것이 승리에 힘을 보탰다.

각 주는 이번에 확정된 결과에 따라 다음 달 8일까지 주별 선거인단의 명단을 제출하고,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대통령을 선출한다. 의회는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공식 발표하게 된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바이든#트럼프#선거인단 수#정반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