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무바라키 주한사우디 대사 “韓관심 커져… 사우디 국립대 한국어과 추진”

이세형 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우디 국민들, 내가 소개 안해도 한국 대중문화-경제발전 잘 알아
G20 준비, 가장 먼저 韓과 협력 진행”
리야드 알무바라키 주한 사우디아라비아대사는 “사우디는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행사를 준비하며 한국과 긴밀히 협력했다”며 “사우디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경제와 문화 분야를 중심으로 계속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사우디아라비아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준비하면서 가장 먼저 협력 업무를 진행한 나라 중 하나가 한국입니다.”

21, 22일 사우디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11일 서울 용산구 주한사우디 대사관에서 본보와 인터뷰를 가진 리야드 알무바라키 대사(59)는 “한국은 사우디의 G20 셰르파(교섭대표·G20 정상회의 의제를 기획하는 역할)가 정상회의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가장 먼저 방문한 나라 중 하나”라며 “사우디와 한국의 협력 관계가 깊고, 한국이 경제와 문화 부문에서 국제적으로 위상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2010년에 G20 정상회의를 치렀다는 점도 사우디 정부가 G20 정상회의를 준비하면서 한국에 관심을 많이 가졌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아시아 국가로는 한국, 일본에 이어 3번째로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 된 사우디는 수도 리야드에서 정상회의 및 다양한 관련 행사를 개최하며 최근 추진 중인 개혁·개방 전략을 소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이번 G20 정상회의는 화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알무바라키 대사는 “사우디 G20 정상회의에선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라는 의제를 중심으로 ‘여성과 청년’, ‘세계 자원과 환경 보호’, ‘혁신과 기술 발전의 공유’ 같이 국제사회가 오랜 기간 고민해온 이슈들을 다룬다”며 “코로나19 방역을 비롯해 국제사회가 함께 풀어야할 문제들을 위해 노력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G20 정상회의 의제들은 사우디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개혁·개방의 비전을 강조하는데도 적절한 것들”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기관(1990~1995년)과 대사(2016년~현재)로 총 10년을 한국에서 근무한 알무바라키 대사는 사우디 외교부에서 ‘한국통’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는 사우디 내 한국의 이미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요즘은 내가 소개하기 전에 이미 한국의 변화와 장점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경제발전과 대중문화 분야에서 특히 전문가들이 많다”고 웃으며 말했다.

사우디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현실을 반영해 최근 알무바라키 대사는 현지 최고 국립대인 킹사우드대에 한국어학과와 한국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는데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는 “킹사우드대에 한국어학과나 한국 관련 연구소가 생긴다면 사우디의 젊은 세대들에게 큰 관심을 받게 될 것”이라며 “좋은 성과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무바라키 대사는 ‘비전 이행 사무소(Vision Realization Office·VRO)’ 설립도 한국과 사우디 간 협력이 돋보이는 사례로 꼽았다. VRO는 사우디의 중장기 경제·사회발전 전략인 ‘비전 2030’과 관련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 두 나라가 설립한 일종의 협력 채널 공간이다. 지난해 6월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 사우디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두 나라는 VRO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알무바라키 대사는 “올해 6월 사우디 각료회의에서 ‘사우디-한국 VRO’를 리야드에서 개설하는 것을 승인했다”며 “앞으로 VRO를 통해 경제, 사회 분야에서 두 나라간 협력 사업들이 대거 추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비전 2030 중점 협력국으로 한국 일본 미국 중국 인도를 지정한 상태다.

한국 문화 마니아라고 강조하는 알무바라키 대사는 거의 매일 한식을 즐긴다. 그는 “불고기와 비빔밥은 물론이고 해물탕을 비롯해 탕 종류를 특히 좋아한다”며 “은퇴 뒤에도 한국과 사우디를 오가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큰아들이 서울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해 가족들 모두 한국에 대해 특별한 인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무바라키 대사는 킹사우드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이듬해인 1987년 외교부에 입부했고, 첫 한국 근무 중이던 1993년 명지대 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또 올해 중국정법대학에서 국제법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알무바라키#사우디#사우디아라비아#g20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