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화성연쇄살인’ 수사 하승균 前 총경

동아일보 입력 2020-11-14 03:00수정 2020-1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수사팀에 참여했던 하승균 전 총경(사진)이 12일 별세했다. 향년 74세.

하 전 총경은 1986년부터 1990년까지 경기 수원경찰서 형사계장으로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수사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2003년)에서 범인을 쫓는 형사 박두만(송강호 역)의 모델로 알려져 있다.

수년간 화성사건을 맡았지만 끝내 자신의 손으로 진범을 잡지 못했다는 무거운 죄책감은 그림자처럼 그를 따라다녔다. 지난해 9월 유전자 분석으로 이춘재(57)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란 사실이 밝혀진 뒤 고인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형사로서 ‘그놈’을 잡지 못한 나 자신을 자책해 왔다”고 말했다.

1971년 순경으로 입직한 하 전 총경은 화성연쇄살인사건 10차 사건의 공소시효 완성을 두 달 앞둔 2006년 2월 총경으로 명예퇴직했다. 이후엔 경기도 재향경우회장을 지냈다. 빈소는 아주대병원, 발인은 15일 오전 8시.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