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정 前복지장관 10주기 맞아 유족들, 사랑의열매에 1억 기부

이청아 기자 입력 2020-11-13 03:00수정 2020-11-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년간 보건복지행정에 힘쓰셨던 아버지는 직접 관여했던 국민연금과 건강보험 등 사회복지제도를 평생 자랑스러워하셨습니다. 나눔과 기부를 통해 그 빈틈을 메우는 게 부친의 발자취를 따르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2010년 별세한 최선정 전 복지부 장관(사진)이 12일 사랑의열매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사랑의열매는 이날 “최 전 장관의 유족들이 고인의 10주기를 기리며 1억 원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은 1억 원 이상 기부해야 자격이 주어진다.

최 전 장관의 아들인 최웅영 서울고등법원 판사는 “어머니(정해상 여사)가 아버지가 떠나신 지 10년을 맞아 결심하셨다”며 “가족들이 아버지의 뜻을 이을 방법을 고민하다 자연스럽게 기부를 떠올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평소에도 나눔의 문화에 관심이 컸었다고 한다. 어디에서나 항상 가슴에 사랑의열매 배지를 자랑스럽게 달고 다녔다. 최 판사는 “2001년 복지부 장관 재직 당시에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도 배지를 달아드리다 배지가 부러져 당황하셨던 일화도 있다”고 떠올렸다.

최 전 장관은 1971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줄곧 정통 복지부 관료의 길을 걸었다. 국민연금과 의약분업, 의료보험 등 굵직한 정책 현안을 다뤘다. 최 판사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를 보며 공직에 대한 꿈을 키웠다. 사법부에서 일한 지 벌써 17년이 흘렀다”고 되돌아봤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최선정#10주기#기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