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금이 경제반등 골든타임”

황형준 기자 입력 2020-10-20 03:00수정 2020-10-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 살아나야 고용 해결 가능… 쿠폰 등 소비진작사업 추진”
‘나라답게…’ → ‘위기에 강한 나라…’
수보회의 배경 현수막 첫 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주춤해진 가운데 소비활성화 대책 등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서 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재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최근 발표된 9월 고용동향 통계에서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8월 뼈아픈 코로나 재확산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39만2000명 감소한 것을 언급하며 일부 보수단체의 8·15 광화문 집회 책임론을 다시 지적한 것. 문 대통령은 “고용 상황 악화로 일자리를 잃거나 구하지 못한 분들, 일시적으로 휴직하신 분들, 특히 더욱 어려워진 청년들의 일자리 시름을 생각하면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결국은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할 수 있다”며 “이제 낙담을 떨쳐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최근 방역 상황이 서서히 안정화되며 소비와 내수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이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수출이 회복되는 상황에 더하여 내수 회복도 같이 간다면 확실한 경제 반등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 반등’을 5차례나 언급하며 경제 살리기에 총력전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동안 방역 상황 때문에 아껴 두었던 정책도 곧바로 시행을 준비하고 착수해 주기 바란다”며 “방역 상황을 봐가면서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 특히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 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최근 ‘경제 3법’을 둘러싼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민간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더라도 민간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서 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가 민간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수보회의가 열리는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 백드롭(배경 현수막) 문구를 ‘나라답게 정의롭게’에서 ‘위기에 강한 나라 든든한 대한민국’으로 교체했다. 배경색 역시 기존 하늘색에서 남색으로 바뀌었다. 수보회의 백드롭 교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청와대는 2018년 6월 18일 적폐청산의 의지를 담아 ‘나라답게 정의롭게’를 첫 백드롭 문구로 내건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K방역을 바탕으로 경제를 되살리는 것을 국정운영의 중심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말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수보회의#경제 반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