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대규모 인구 이동땐 전국 확산 위험”

이미지 기자 , 송혜미 기자 입력 2020-09-22 03:00수정 2020-09-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린이날-광복절 때도 집단감염… 추석 연휴 이동-모임 자제 당부
신규확진 연이틀 두자릿수 70명
“대규모 인구 이동은 분명히 전국 유행 확산의 원인이 될 것입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추석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가능성을 경고했다. 정 청장은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브리핑에서 “급증세는 꺾였지만 수도권 등 지역사회에 잠복 중인 감염이 상당수이고, 추석 연휴를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증폭될 위험이 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동안 코로나19는 연휴 직후에 확산되는 양상을 보였다. 부처님오신날부터 어린이날까지 ‘4말 5초’ 연휴 때 서울 이태원 클럽 등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8월 15∼17일 광복절 연휴 이후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번 추석 연휴는 30일에 시작된다. 하지만 기업 중에는 26일부터 쉬는 곳도 많다. 정부는 귀성이나 모임 자제를 권고하고 있지만, 여행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26일부터 일주일간 제주를 찾는 사람은 30만 명 이상으로, 어린이날과 광복절 연휴 때의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석 특별방역 기간(9월 28일∼10월 11일)에 시행할 방역 세부 조치를 25일 발표한다.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보다 강도 높은 조치가 예상된다.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0명이다. 이틀 연속 두 자릿수다. 수도권 지역은 40명이다. 하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주 국내 확진자 중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환자 비율은 31.3%나 됐다. 수도권 말고도 부산과 경남 등지에서 소규모 집단감염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주요기사
이미지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송혜미 기자
#코로나19#인구 이동#추석 연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