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신중년 경영혁신 프로젝트 온라인 발대식 개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9-17 11:58수정 2020-09-17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차그룹이 5060 세대와 사회적 기업 간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세대 간 협력을 도모하고 일자리 창출 모델의 새 방향성을 제시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5 위크스’ 온라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발대식 이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는 5 위크스는 신중년 세대가 사회적 기업과 5주간 협업해 비즈니스 이슈를 해결하는 취업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지칭하는 ‘신중년 세대’란 전체 인구의 4분의 1, 생산가능인구 3분의 1을 차지하는 5060 세대를 가리킨다. 5 위크스 1기에는 총 34명의 신중년이 참여한다.

이들은 각각의 역량을 고려해 총 16개의 사회적 기업 및 소셜 벤처팀에 나누어 매칭됐다. 5주간 기업에서 요청한 경영, 영업, 홍보 등 당면 해결 과제를 프로젝트 형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주요기사
5 위크스는 사회적 기업이 필요로 하는 과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신중년 참가자에게는 재취업 전 사회적 기업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5060 세대에 대한 우호적 인식을 참여 기업이 형성하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예를 들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예비 사회적 기업 ‘오디오가이’는 지난해 법인 전환 이후 회사 규모를 갖추기 위해 재무 상황 문제점 분석과 크라우드 펀딩 진행을 비즈니스 과제로 요청했다. 이에 적합한 역량을 가진 참가자를 찾아 크라우드 펀딩 및 20년 이상 금융권 전문경력을 가진 신중년 오윤관 씨(57) 외 2인이 금융전문가와 팀을 이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한편, 5 위크스 1기 34명의 참가자는 현대차그룹이 진행하는 신중년 일자리 창출 사업인 굿잡 5060 교육을 수료한 경험과 노하우 있는 5060 세대라는 점도 큰 특징이다.

굿잡 5060은 기업(현대차그룹), 정부(고용노동부), 공공기관(서울시 50 플러스 재단), 사회적기업(상상 우리) 등 4개 기관이 협력해 멘토링, 취업 세미나 등 재취업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전문 취업 컨설턴트를 알선해 신중년의 취업을 돕는 사업이다.

2018년 7월 공식 출범 이후 총 930명의 참가자 중 우수 신중년 229명을 선발해 교육을 마쳤다. 그중 54%에 달하는 123명이 재취업에 성공하며 신중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국내 대표 사회 공헌 사업으로의 위상을 확보한 바 있다.

특히 3년째를 맞이하는 올해는 사업 규모 확대를 추진, 금일 발대식을 진행한 ‘5 위크스’ 프로그램을 필두로, 굿잡 동문 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동문 네트워크 데이’, 신중년 세대의 최신 취업 이슈를 공유하는 장인 ‘신중년 취업 트렌드 2020’ 등 새로운 프로그램을 출범하며 5060 세대의 취업역량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굿잡 5060이 새롭게 확대하는 사업인 5 위크스는 지난해 파일럿 운영을 통해 신중년 43명이 사회적 기업 16개의 당면 과제 해결에 기여할 정도로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검증된 프로젝트”라며 “신중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세대 간 상호 이해도를 높임과 동시에 향후 협력 모델의 방향성까지 제시할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