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플렉스, 우수인재 채용 AI솔루션 제안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8-11 09:40수정 2020-08-11 09: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회사 채용방식이 급격하게 달라지고 있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CT 기반 융합기술과 새로운 서비스가 쏟아지면서 인사(HR)는 조직 미래를 책임지는 중요한 과정 중 하나다. 실제로 최근에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AI역량검사를 통한 채용이 늘고 있다.

잡플렉스 AI역량검사는 뇌신경과학과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지원자 개개인의 역량 프로파일을 추출해 입사 후 해당 기업 및 직무에서의 성과를 미리 예측해준다. 잡플렉스 플랫폼을 통해 채용하는 기업은 서류전형에서부터 지원자의 역량프로파일을 받아볼 수 있다. 면접관은 이 결과를 기반으로 온라인 혹은 오프라인으로 추가 검증을 진행한다. 온라인으로는 채용 전용 화상면접 모듈로 포트폴리오 면접과 대화 면접 모두 가능하다.

AI역량검사의 가장 큰 강점은 공정한 평가가 가능한 것이다. 데이터 기반의 분석과 선발이 가능하기 때문에 면접관의 개인적 주관이 최소화되기 때문이다. 추측에 의한 평가가 배제되고, 선발 결과와 성과에 따른 학습과 개선이 가능하다. 한국전파통신진흥원, 한국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을 포함해 LS산전, 현대오일뱅크 등 계열사도 활발히 활용 중이다.

이형우 마이다스인 CHO(최고인사책임자)는 “AI역량검사를 통한 채용을 반복할수록 기업별 선발 모델과 매칭 정확도가 더욱 발전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 회사에 적합한 우수인재를 뽑을 확률이 더 높아진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다스아이티의 경우 고성과자는 8배로 상승하고, 조기 퇴사율은 3년 평균 1%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조대곤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는 “채용 단계부터 직원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해 더욱 효과적인 의사결정과 조직관리를 이끄는 피플 애널리틱스 또는 피플 사이언스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며 “AI커스텀이 우수 인재 선발에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