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김광현, 류현진과 함께 12일 등판

동아일보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의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데뷔전이 12일 안방인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피츠버그전(오전 9시 15분)으로 확정됐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7일 “KK(김광현의 애칭)가 화요일(현지 시간)에 마운드에 오른다”고 공개했다. 이날 토론토 류현진(33)도 임시 안방인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전(오전 7시 37분) 출격이 예정돼 있어 두 한국인 투수가 같은 날 선발 등판하는 장면이 연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