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서도 러 선원 감염… 확진자 나온 선박 10척중 9척이 ‘원양’

김상운기자 , 부산=강성명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7-29 03:00수정 2020-07-29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명 양성… 다른 선원들은 음성
부산항 이틀만에 또 3차감염… 선박수리 직원 자녀 추가확진
원양어선 선원 장기간 공동생활… 증상자 나와도 신속치료 힘들고
선상조업 방역수칙도 없어 ‘사각’
부산항에 이어 인천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외국인 선원이 나왔다. 부산항 외 항만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원이 발생한 건 처음이다. 부산에서는 ‘러시아 선원발’ 지역사회 3차 감염 사례가 추가로 나왔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러시아 원양어선을 타고 인천항으로 들어온 러시아 국적의 선원 1명이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2차 감염 사례는 나오지 않았다. 이 배가 입항할 당시 승선했던 한국인 도선사(導船士)는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 배를 함께 타고 인천항으로 들어온 다른 선원들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항 러시아 선원의 확진으로 해외에서 유입된 선원 확진자는 27일 0시 기준으로 모두 81명이 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들이 타고 온 배는 모두 10척이다. 이 중 9척이 원양어선이고 나머지 한 척은 화물선이다. 유조선이나 화물선 등에 비해 원양어선에서 유독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것이다.


원양어선은 선원들이 장기간에 걸쳐 공동생활을 하며 운항하는 데다 세계 여러 항구를 중간 기착지로 삼는 것 등이 감염에 취약한 요인으로 꼽힌다. 확진자가 나온 부산항의 러시아 원양어선 페트르 1호(선원 94명 중 32명 확진)에서는 문손잡이와 식탁, 베개 등 12곳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관련기사

선박이 운항 중인 해상에서는 유증상자가 발생해도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힘들다. 유증상자를 하선시키기 위해 가까운 항구로 돌아가더라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 또 최근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국 정부가 상륙 허가 조건을 강화하고 있다. 우리 방역당국도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선원이라도 상륙 허가는 제한적으로 해주고 있다.

지난달 22일 외국인 선원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부산에서는 ‘러시아 선원발’ 지역사회 3차 감염이 또 발생했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페테르 1호에 승선했던 한국인 선박 수리공 A 씨의 20대 딸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딸보다 사흘 앞선 24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A 씨의 딸은 아버지가 확진 판정을 받은 당일 검사를 받았을 때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27일 재검사를 받았다.

이로써 페트르 1호 관련 지역사회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앞서 26일엔 선박 수리업체 직원 B 씨와 함께 거주하는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페트르 1호에 승선해 작업했던 수리업체 직원 중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의 가족 25명 중 2명도 감염됐다”며 “1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재검사를 진행 중인 가족도 1명이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 방역당국은 음성 판정을 받은 가족들에 대해서도 발열 등 증상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

정부는 선박이 입·출항할 때 지켜야 할 방역수칙은 발표했지만 조업과정 등과 관련한 방역수칙은 내놓지 않았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조업 시 지침 등은 해양수산부가 관할한다”고 했다. 해수부가 올해 6월 내놓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항만운영 방역수칙’에는 하역과 선박수리 등 입·출항 시 방역수칙만 담겨 있다.

김상운 sukim@donga.com / 부산=강성명 / 강동웅 기자

#코로나19#인천항#부산항#확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