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살충제 계란, 19일까지 농장서 전부 폐기할 것”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18 19:12수정 2017-08-18 1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
정부는 18일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를 통해 적발된 부적합 계란을 19일까지 생산농장에서 모두 폐기 처분한다고 밝혔다.

이현규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소비안전국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농장에 있는 부적합 계란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19일까지 폐기하고 (농장에서 납품을 받는) 수집·판매업체에 있는 계란은 20일까지 폐기한다”고 전했다.

이현규 국장은 “대형마트 등 계란을 판매하는 유통업체는 매우 많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최대한 빨리 수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계란 수집·판매업체의 공급 경로를 파악하고 있으며, 앞으로 계란을 이용한 가공식품 생산 현황에 대해서도 파악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전국 산란계 농장 1239개(친환경 농가 683개·일반농가 193개)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총 49곳에서 ‘살충제 계란’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