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한반도 문제 새 국면… 벼랑 끝으로 가지 말라”

구자룡특파원 , 윤완준기자 입력 2017-03-09 03:00수정 2017-03-09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외신 회견서 ‘사드 배치’ 비판
“한국 젊은이들 중국 오는건 환영”… 美中회담 염두 둔듯 외교 수사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8일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시작 이후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사드 반대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한국에 대한 비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왕 부장은 이날 베이징(北京)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가 한중 수교 25주년인 올해 한중관계에 대한 전망을 묻자 그의 중국어 실력을 높이 평가한 뒤 “우리는 한국을 포함해 주변 국가 젊은이들이 중국에 와 중국어를 배우는 것을 특별히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25년간 양국 국민이 함께 노력해 일군 성과를 귀중히 여긴다”며 “한국 역시 중국과 함께 서로 이익이 되는 협력의 대세를 지켜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 관광 통제 등 중국의 사드 관련 조치들과 결이 다른 그의 발언을 두고 립서비스라는 지적과 수위 조절이라는 평가가 동시에 나왔다. 이달 중순 그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회담 및 다음 달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관련 논의의 여지를 남겨두자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왕 부장은 격앙된 표정 노출을 자제하고 절제된 외교 언어를 사용했지만 방점은 ‘사드 반대’였다. 그는 “한국과 미국의 사드가 가장 큰 문제” “사드 배치를 중단하고 잘못된 길을 너무 멀리 가지 말라” “사드는 타국(중국과 러시아)에도 해를 끼치는 것이자 자신을 벼랑 끝으로 모는 행위” 등의 주장을 이어갔다.

그는 “사드의 관측 및 사전 경보 범위는 한반도를 훨씬 넘어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침해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사드는 이웃 국가에 대한 도리를 어긴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또 “한반도 문제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고 진단한 뒤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을 계속하고 있고, 미국과 한국은 군사훈련으로 북한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 마치 마주 보고 달려오는 열차와 같다”고 양비론(兩非論)을 폈다. 이어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도 군사훈련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중재자로서 중국의 역할을 부각하려 애썼다. 왕 부장은 “중국은 철로 조작원처럼 한반도 문제가 (충돌이 아닌) 해결의 길로 가도록 하는 역할을 하겠다”며 “핵 보유는 안전하지 않고 무력은 출로가 없다. 회담 재개의 기회는 아직 있다”고 강조했다.

관영 매체들은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환추(環球)시보는 8일 사설에서 “사드 용지 타격 군사훈련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하이(上海) 푸단대 천딩리(沈丁立) 교수는 환추시보 기고에서 “사드가 배치되면 미중 간 핵균형이 무너진다”고 주장했다.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 윤완준 기자
#왕이#사드배치#중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