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종걸 “中과 경쟁 삼성 도와야” 전병헌 “경제법안 처리를”

입력 2016-01-21 03:00업데이트 2016-01-21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제활성화 여론에 더민주 변화 조짐
모처럼 웃은 최고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왼쪽)와 이종걸 원내대표(가운데), 전병헌 최고위원이 20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모처럼 웃고 있다. 44일 만에 최고위원회의에 복귀한 이 원내대표는 문 대표가 전날 대표직 사퇴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만시지탄이지만 결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경제계가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1000만 서명운동에 들어가고 일부 지역에서 낙선운동까지 거론하고 나서자 ‘최악의 국회’ 비판을 들어온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제3당을 자처하며 등장한 국민의당(안철수신당)이 꽉 막힌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 처리의 물꼬를 트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삼성을 도와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 이종걸 ‘삼성 지원론’

문재인 대표의 사퇴 방침 천명에 따라 44일 만에 최고위원회에 복귀한 더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의 일성은 뜻밖에도 삼성이었다.

그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재벌 반대라고 하는데 사실 삼성을 도와줘야 한다”면서 “샤오미는 중국에서 지원을 받는데 밖에 적이 있으면 안에서 (삼성을)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병헌 최고위원은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을 조속히 타결할 필요가 있다”며 “(재벌에 대해) 국민 신뢰를 잃을 수 있는 과잉대응은 야당으로서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우리의 심적 의견은 전 최고위원보다 (처리 쪽으로) 훨씬 더 갔다”며 “하지만 새누리당이 노동개혁 법안과 같이 처리해야 한다며 쳐다도 안 본다”고 했다.

둘 다 개인 의견이긴 하지만 문 대표가 그간 “전체 재벌 및 대기업의 특혜만을 고집하며 야당의 타협안을 거부하고 있다”며 강경 입장을 고수해온 것과는 다른 기류다.

더민주당 내부의 이런 기류 변화는 물론 뿔난 재계를 의식한 것이지만 법안 처리에 전향적 태도로 돌아선 국민의당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경제활성화법 처리에 더민주당만 발목을 잡고 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 국민의당, “우린 더민주와 달라”

국민의당은 더민주당과의 차별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날은 여야의 대립으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테러방지법을 꺼내들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문병호 의원은 “국가정보원을 감독할 수 있는 국회 기구인 정보감독지원관제도 도입을 전제해 (테러방지법) 제정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민주당을 겨냥해 “더민주는 국정원이 하는 일은 전부 반대하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시시비비를 따져 내용을 올바른 방향으로 수정한 뒤 입법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런 국민의당 행보엔 야권 통합으로 새누리당과의 1 대 1 구도를 희망하는 더민주당에 맞서 ‘3당 구조’를 공고화하기 위한 의도도 깔려 있다. 입법 쟁점 현안에 대해 더민주당을 “반대만 하는 세력”으로 몰아붙여 3당의 존재 이유를 높이고, 중도 지지층까지 끌어들이겠다는 포석이다.

이날 안철수 의원이 “새누리당 지지율을 30% 밑으로 내려가게 하겠다”며 “양당 담합 카르텔을 깨고 강력한 제3당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편 야권의 분열이 쟁점 법안 처리의 촉매로 작용하는 상황을 지켜보는 새누리당의 심경은 복잡하다. 당초 새누리당은 야권 분열로 3당 구조가 되면 협상 파트너가 늘어나 법안 처리가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두 당이 경제활성화법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자칫 두 당의 경쟁으로 중도 지지층이 야권으로 이동해 총선에서 불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황형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