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명문 예일대 학생들의 적나라한 성생활 실태 “이럴수가”

입력 2013-03-07 14:58업데이트 2013-03-07 15: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이비리그를 대표하는 미국 동부의 명문 예일대학교 학생들의 적나라한 성생활 실태가 학내 워크숍에서 드러났다.

예일대학 신문 예일 데일리 뉴스(yaledailynews)는 4일(현지시간) '성 주간(Sex Weekend)'의 한 부분으로 이틀 전 개최된 '성관계: 나는 정상인가(Sex: Am I Normal)'라는 제목의 워크숍에서 진행된 설문 결과를 소개했다.

성 전문가 질 맥데비트 박사(여)가 주도한 이 세미나에는 예일대생 55명이 참가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9%가 몸을 판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맥더비트 박사는 "사람들은 아이비리그 학생이 매춘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번 조사결과는 누군가를 평가할 때 그 사람의 배경에 기대 추측하지 말라는 가르침을 준다"고 밝혔다.

더욱 충격적인 조사결과도 있다.

응답자의 3%가 수간(동물과의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 또 12%는 성관계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적이 있으며 52%는 관계 중 합의하고 학대를 가하고 당하는 과정을 통해 성적 욕망을 얻는 이른바 '가학피학변태성욕(sadomasochism)'을 체험했다고 밝혔다.

반면 아직 성관계 경험이 없다는 응답자도 22%나 됐다.

학생들은 휴대전화로 설문에 응했으며 결과는 실시간으로 강의실 스크린에 표출됐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성적 환상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는데 참가 학생 중 3명이 아버지와의 근친상간에 대한 성적 환상을 털어놨다.

예일대학의 성 주간은 격년으로 열린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