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후에 걷는 시간 많으면 수명 2~7년 늘어

동아일보 입력 2012-11-07 10:12수정 2012-11-07 1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0세 이후에 걷는 시간이 많을수록 수명이 2-7년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헬스데이 뉴스에 따르면 미국국립암연구소(NCI) 연구팀이 총65만 명이 대상이 된 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40세 이후에 빠른 걸음으로 걷는 운동을 하면 운동시간에 따라 수명이 2-7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을 이끈 스티븐 무어(Steven Moore) 연구원은 빠른 걸음으로 걷기운동을 일주일에 75분 한 사람은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수명이 평균 1.8년 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사망할 가능성이 19% 줄어드는 것에 해당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걷기운동 시간이 일주일에 150-299분인 사람은 평균 3.4년, 300-450분인 사람은 4.5년 수명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이 정상이든 과체중이든 비만이든 걷기운동은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효과를 본 그룹은 체중이 정상인 사람이 매주 150-299분 걷기운동을 한경우로 이들은 운동을 하지 않는 비만 그룹에 비해 수명이 평균 7.2년 길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의학(PLoS-Medicine)'에 실렸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