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포격 재발땐 어떻게 대처?… 박근혜-문재인-안철수 紙上청문회

동아일보 입력 2012-10-31 03:00수정 2012-11-01 0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 모든 수단 동원해 응징
文… 도발 꿈 못꿀 전력확보
安… 비례성 원칙 따라 대응
“자위권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응하겠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을 반드시 보여 줘야 한다.”(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이명박 정부는 연평도 포격 도발에 우왕좌왕하는 안보 무능을 보였다. 북한이 도발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북 억지력을 확보할 것이다.”(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비례성의 원칙(대등한 무기체계로 공격 받은 만큼 대응)과 확전 방지 원칙을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안철수 무소속 후보)

세 대선후보는 ‘당선된 뒤 2010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유사한 일이 발생한다면 어떤 지침을 내릴 것이냐’는 질문에 각자 다른 대응책을 내놨다. 동아일보는 30일 외교·안보, 경제 분야에서 집권 후 예상되는 상황 10개를 설정해 세 후보에게 묻고 답변을 받는 방식으로 ‘빅3 지상(紙上) 청문회’를 열었다.

관련기사
‘연평도 유사 상황 재발 시 대응책’에 대해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 대응” 의사를 밝힌 박 후보가 가장 강경했다. 문 후보는 “확고한 대북 억지력 확보”를 강조했고, 안 후보는 “더 중요한 건 평화 정착을 통해 충돌 가능성을 근원적으로 해결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과 관련한 남북대화’ 질문에선 세 후보 모두 “대화를 하겠다”고 했으나 박 후보는 ‘납득할 수 있는 북한의 조치’를,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우선 대화’를 강조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이슈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대해 박 후보는 재협상에 부정적이지만, 문 후보는 “독소 조항에 대해 재협상을 요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폐해가 발생한다면’이란 전제를 달면서 개정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세 후보는 △제주 해군기지 후속 조치 △‘통큰치킨’ 문제 등 영세상인 생존권 대책 △남북정상회담의 전제조건 △유럽발 경제위기 대응 방안 △하우스푸어 등 가계부채 대책 등 집권 후 실제로 맞닥뜨릴 가능성이 높은 문제에 대해 서로 다른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채널A 영상] 朴-文-安, 북한과의 관계 어떻게 구상 중?

[채널A 영상] 상대 후보에 덕담 하랬더니…애매~하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장원재 기자 peacechaos@donga.com  
#박근혜#문재인#안철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