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현영희 의원, 공천헌금 3억원 전달의혹은 브로커의 배달사고?

입력 2012-08-22 11:14업데이트 2012-08-22 11:4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무소속 현영희 의원의 공천헌금 전달 의혹이 브로커의 배달사고 쪽으로 기우는 형국이다.

검찰수사 과정에서 현 의원이 조기문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돈을 전달한 것까지는 어느 정도 밝혀졌지만 이 돈이 현기환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전달됐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아직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22일 부산지검에 따르면 현 의원의 전 비서 정동근 씨는 "3월15일 현 의원이 '3억 원이니까 조 씨에게 잘 전해주라'며 쇼핑백을 줬고, 당일 쇼핑백을 조 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현 의원은 "조 씨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500만 원을 줬다가 돌려받았다"고 주장했고, 조 씨도 당초 이에 부합하는 진술을 했다.

그러나 조 씨는 최근 "현 의원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현 의원이 공천청탁 자금 등의 명목으로 조 씨에게 3억 원을 전달했다는 정 씨의 말에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면 이 돈이 어디로 갔느냐가 관건이다.

당초 현 의원이 새누리당 공천심사위원인 현 전 의원에게 공천대가로 전달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하지만 이 사건 제보자인 정 씨도 현 의원이나 조 씨로부터 현 전 의원에게 문제의 돈을 건넨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정 씨는 다만 공천심사 기간에 현 의원이 현 전 의원과 빈번하게 전화했고, 돈을 받은 조 씨가 그 자리에서 현 전 의원에게 전화하는 등의 정황으로 볼 때 현 전 의원이 공천헌금의 종착지가 아니겠느냐고 추정했다는 것이다.

또 정 씨는 조 씨가 대포폰(차명폰)으로 현 전 의원에게 만나자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현기환/알았습니다'라는 답장이 온 것을 봤다고 주장했지만 이 답장 메시지의 실체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렇다고 3억 원이 다른 새누리당 공심위원에게 전달됐다는 정황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

이 때문에 부산지역 정가에서는 조 씨가 현 의원으로부터 공천로비 자금을 받아 챙긴 게 아니냐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검찰은 그러나 현 의원의 막판 공천논의 때 핵심에 있던 정 씨가 종착지로 현 전의원을 의심하는 만큼 막판까지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