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중독, 당신의 자녀는]게임중독 청소년 대상 16곳서 ‘인터넷 쉼터캠프’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상담서비스 받으려면 게임중독 아들 “게임 못하게 하면 아빠와 생깔거야”
한숨짓는 아빠
“이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서울 유명 대학의 A 교수는 요즘 게임중독에 빠진 중학생 아들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오락기를 끼고 살던 아이는 게임과 함께 자랐다고 한다. 처음에는 타이르다가 화가 날 때는 매도 들었지만 게임에 대한 집착은 사라지기는커녕 더욱 심해졌다. 폭력적인 게임을 즐기던 아들은 실제 성격까지 공격적으로 변했다. “게임을 못하게 하면 아버지와 생까겠다(무시하겠다)”며 험한 말을 서슴지 않았고 심지어 죽어버리겠다며 자해를 시도하기도 했다. “어릴 때는 제 눈치라도 보던 놈이 크니까 반항을 하더군요. 이제 저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게임 때문에 자식과 싸우는 부모 마음은 누구나 똑같을 겁니다.”
게임중독은 일부 청소년에게만 나타나는 문제가 아니다. 평범한 가정에서 부모의 충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자란 학생들도 게임이라는 ‘가상현실’에 중독돼 가족들이 고통에 빠질 수 있다. 하지만 게임을 얼마나 해야 중독이라는 건지, 왜 중독 증세가 생기고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지 등 게임중독의 예방 및 치유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부모가 게임에 몰두하는 아이를 붙잡고 호통만 치는 사이 아이는 점점 더 가상현실에서 대리만족을 느끼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 본보 독자인 A 교수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문의한 것을 계기로 A 교수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를 독자들을 위해 게임중독의 실태와 치유법을 심층 취재했다.》

청소년들의 게임중독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상담센터를 찾아가거나 심각한 경우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정보화진흥원과 서울시립 청소년미디어센터, 보라매아이윌센터, 광진아이윌센터 등은 인터넷 중독 및 게임중독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을 위해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모든 종류의 상담 및 검사 과정이 무료다.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 있는 한국정보화진흥원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에 방문해 상담을 받을 수도 있고 홈페이지에서 가정방문 상담 신청을 하면 상담 희망자의 집에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보라매아이윌센터는 최초 상담 시 1만 원의 비용으로 심리 검사와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광진 아이윌센터는 청소년의 경우 5000원만 내면 된다.

관련기사
한국정보화진흥원은 행정안전부와 함께 게임중독 청소년 가족 54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쉼터캠프’도 개최한다. 8월 20일까지 전국 16개 지역에서 개최되는 캠프 참가 안내는 홈페이지(www.iapc.or.kr)를 참고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는 경우 치료 과정은 크게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로 나뉜다. 중앙대 의대 한덕현 교수는 “청소년 게임중독의 경우 우울증이나 충돌조절장애가 있는 경우 약물치료를 동반한다”며 “순수 인터넷 중독의 경우는 대체적으로 인지행동치료만 받는다”고 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