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중독, 당신의 자녀는]억압-폭력적인 부모로부터 도피… 사춘기 가상세계 모여 ‘대리만족’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게임중독 누가 잘 빠지나 게임중독 아들 “게임 못하게 하면 아빠와 생깔거야”
한숨짓는 아빠
“이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서울 유명 대학의 A 교수는 요즘 게임중독에 빠진 중학생 아들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오락기를 끼고 살던 아이는 게임과 함께 자랐다고 한다. 처음에는 타이르다가 화가 날 때는 매도 들었지만 게임에 대한 집착은 사라지기는커녕 더욱 심해졌다. 폭력적인 게임을 즐기던 아들은 실제 성격까지 공격적으로 변했다. “게임을 못하게 하면 아버지와 생까겠다(무시하겠다)”며 험한 말을 서슴지 않았고 심지어 죽어버리겠다며 자해를 시도하기도 했다. “어릴 때는 제 눈치라도 보던 놈이 크니까 반항을 하더군요. 이제 저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게임 때문에 자식과 싸우는 부모 마음은 누구나 똑같을 겁니다.”
게임중독은 일부 청소년에게만 나타나는 문제가 아니다. 평범한 가정에서 부모의 충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자란 학생들도 게임이라는 ‘가상현실’에 중독돼 가족들이 고통에 빠질 수 있다. 하지만 게임을 얼마나 해야 중독이라는 건지, 왜 중독 증세가 생기고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지 등 게임중독의 예방 및 치유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부모가 게임에 몰두하는 아이를 붙잡고 호통만 치는 사이 아이는 점점 더 가상현실에서 대리만족을 느끼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 본보 독자인 A 교수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문의한 것을 계기로 A 교수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를 독자들을 위해 게임중독의 실태와 치유법을 심층 취재했다.》

어떤 아이들이 게임중독에 쉽게 빠질까. 전문가들은 아이들의 성격 자체보다 가정환경이 게임 중독에 더 큰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특히 부모가 자녀에 무관심한 가정에서 게임중독에 걸리는 아이가 쉽게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이은실 선임연구원은 “게임중독 증상을 보인 아이들과 대화를 해 보면 부모가 집안일에 무심하고 가족 간 대화가 없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라며 “일부러라도 집에서 대화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어기준 한국컴퓨터생활연구소 소장도 “부모가 억압적이거나 폭력적인 방식으로 아이들을 대할 경우 도피 수단으로 게임을 선택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아이들도 게임중독 고(高)위험군이다. 성윤숙 청소년정책연구소 연구원은 “현실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가상세계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려는 성향이 강하다”며 “그러다가 결국 혼자 게임에 빠져 사회적으로 고립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성별, 연령별로 보면 남자 고교생이 게임중독에 가장 많이 빠진다. 한국컴퓨터생활연구소에 따르면 게임중독 청소년 중 96%가 남학생이었다. 어 소장은 “숫자로는 고등학생이 가장 많지만 최근에는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의 중독 접수사례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가족부와 교육과학기술부는 초등학교 4학년과 중학교 1학년 123만 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이용습관을 전수조사한 결과 인터넷 과다사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이 6만8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조사 대상의 5.5%에 이르는 수준. 전혁희 여성부 청소년정책관은 “인터넷 중독 중 게임중독이 95% 이상”이라고 말했다. 여성부는 인터넷 중독 상담과 치료를 원하는 학생들을 위해 전국 청소년상담지원센터 166곳, 정신보건센터 156곳 등을 통해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학생들의 치료비로 저소득 계층에겐 최대 50만 원을, 나머지는 최대 3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