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 오빠 사인 꿈만 같아요”

동아닷컴 입력 2010-07-23 07:00수정 2010-07-23 0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여성팬의 등에 정성스레 사인을 하고 있는 이용대(왼쪽).
개막식 즉석사인회 깜짝선물

이용대(22·삼성전기)가 전국에서 모인 배드민턴 꿈나무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안겼다.

22일 전남 화순군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이용대 올림픽 제패기념 2010 화순-빅터 전국초중고 학교대항 배드민턴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한 이용대는 참가선수들을 위해 즉석에서 사인회를 열었다.

이용대는 27일 개막하는 2010 마카오 오픈 배드민턴 골드그랑프리 참가를 앞두고 있어 이번 대회를 끝까지 보지 못하고 시상식에도 참석할 수 없는 아쉬움이 컸는지 개막식 이후 30여분간 참가선수들에게 정성스럽게 사인을 했다. 에어컨 시설이 없는 경기장 밖 로비에서 탄성을 지르며 모인 후배들에게 땀을 뻘뻘 흘리며 사인을 한 이용대는 “열심히 해!”, “꼭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격려의 말도 잊지 않았다.

관련기사
개막식에 참석한 이용대를 멀리 떨어져서 신기한 듯 바라만 봤던 초등부 선수들은 어쩔 줄 몰라 하며 신나게 사인을 받았다.

한 여중생 선수는 홍당무 얼굴로 사인을 받은 뒤 수줍은 듯 뛰어가기도 했고, 준비한 종이가 모자라 티셔츠에 사인을 받는 선수도 있었다. 초중고 선수들 모두 자신의 우상이 준비한 뜻밖의 선물에 기뻐하며 단체전 예선을 준비할 수 있었다.

화순|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