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훈채의 월드컵에세이] 결승은 화끈한 공격축구 부탁해!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07 07:00수정 2010-07-07 0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별 리그가 끝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 새 16강전도 마무리되고 8강전도 막을 내렸다. 대회 초반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동반 탈락이 이야깃거리였다면, 2라운드에선 남미 대표들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별다른 이변은 없었다.

하지만 주말에 열린 8강전 네 경기에선 모두 엄청난 일들이 벌어졌다. 지난 금요일(2일)은 대회조직위원회에겐 악몽 같은 날이었을 것이다. 흥행을 보증하는 확실한 카드인 브라질이 네덜란드에 역전패한 데 이어 아프리카의 마지막 희망이었던 가나마저 승부차기 끝에 우루과이에 무릎을 꿇었기 때문이다. 가라앉은 분위기 속에서 펼쳐진 다음 날 경기에서는 독일이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를 대파하며 불씨를 살렸다.

어쨌든 그 날 밤 파라과이와 스페인의 8강전 입장권을 손에 쥔 난 어린 아이 마냥 설레는 마음으로 엘리스 파크로 향했다. 일본과의 16강전에서 수비 축구의 진수를 보여줬던 파라과이와 초호화 공격진을 보유한 스페인의 대결.

스페인의 일방적인 공격과 파라과이의 역습이 반복됐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들어 양 팀 모두 한 번씩 주어진 페널티킥을 실축하자 관중석에서는 불길한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연장전에 승부차기까지 이어지면 자정 안에 귀가하기는 불가능하다. 파도타기 응원과 부부젤라 합주가 잦아들 무렵, 다비드 비야가 스페인의 4강 진출을 확정짓는 골을 넣었다.

관련기사
그렇게 해서 4강 대진은 우루과이-네덜란드와 독일-스페인으로 결정됐다.

단골손님 독일을 제외하면 모두들 오랜만에 결승전 문턱에 올라왔다. 여기서 누가 우승을 차지할지를 예상하는 건 별로 의미가 없는 일이겠지만,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아직 한 번도 월드컵을 차지해 본 적이 없는 네덜란드와 스페인이 마지막 경기를 펼쳤으면 좋겠다. 그리고 어찌 됐든 화끈한 공격 축구로 마지막에 보상을 받으면 더 이상 바랄 게 없겠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FIFA.COM 에디터
2002 월드컵 때 서울월드컵 경기장 관중안내를 맡으면서 시작된 축구와의 인연. 이후 인터넷에서 축구기사를 쓰며 축구를 종교처럼 믿고 있다.국제축구의 흐름을 꿰뚫고 싶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