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짐승들! 성폭행당한 여고생 사후피임약 사러갔다 또…

입력 2006-03-03 03:06업데이트 2009-09-30 1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폭행을 당해 도움을 요청하는 여고생을 또다시 성폭행한 택시 운전사와 약국 종업원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송모(16·고교 2년) 양은 1월 중순 채팅을 하다 알게 된 이모(25) 씨가 영화를 보여 주겠다고 해 부산 북구 구포동 약속 장소에 나갔다.

이 씨는 “모텔에서도 영화를 볼 수 있다”며 송 양을 인근 모텔로 유인한 뒤 조직폭력배라며 겁을 주고 성폭행을 했다.

다음 날 낮 송 양은 임신을 할까 봐 혼자서 고민하다 친구들에게서 들은 ‘사후 피임약’을 사기 위해 집 근처 약국을 찾았다. 그러나 약국 종업원 박모(28) 씨는 “피임약 사용법을 알려 주겠다”며 송 양을 조제실로 끌고 가 성추행을 했다.

그 후 송 양은 답답한 마음에 채팅으로 이야기할 상대를 찾다 김모(25·오락실 종업원) 씨를 알게 됐다. 송 양은 몇 차례 채팅을 통해 따뜻한 모습을 보여 줬던 김 씨를 믿고 그동안 있었던 일을 모두 털어놨다.

송 양은 2월 10일 오전 4시경 직접 만나 상담도 하고 위로해 주겠다는 말을 믿고 김 씨를 만났다. 오빠처럼 여기고 김 씨가 주는 대로 술을 마셨고 결국 정신을 잃었다.

같은 날 오전 11시경 깨어 보니 성폭행을 당한 데다 돈과 휴대전화 등 56만 원 상당의 금품까지 없어졌다.

배신감을 느낀 송 양은 경찰에 신고하기 위해 곧바로 택시를 탔고 경찰서에 가는 이유를 물어 보는 운전사 정모(35) 씨에게 울면서 사실을 말했다. 정 씨는 위로해 주는 척하다 송 양이 잠들자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차를 몰고 들어가 송 양을 성폭행했다.

한편 송 양과 평소 알고 지내던 최모(24) 씨는 송 양이 약국 종업원 박 씨에게 성추행당한 사실을 알고 박 씨를 찾아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20만 원을 갈취했다.

송 양은 경찰 조사에서 “모든 남자들이 짐승 같고 밖에 나가기가 무섭다”고 말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2일 청소년 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택시 운전사 정 씨와 오락실 종업원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 씨는 수배했다. 최 씨도 공갈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약국 종업원 박 씨는 송 양 측과 합의하고 송 양이 고소를 취하해 풀려났다.

부산=석동빈 기자 mobidi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