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목성 17배 크기 행성 발견

입력 2001-01-11 18:31수정 2009-09-21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 보다 17배나 큰 초대형 행성이 새로 발견돼 천문학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미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이 행성은 지구에서 123광년 떨어진 뱀자리 성좌(星座)에서 태양과 비슷한 항성의 주위를 돌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행성 가운데 가장 큰 것은 목성의 13배였다.

이 행성을 발견한 캘리포니아 대학의 지오프리 마시 박사는 “행성의 크기로 미뤄 폭발에 필요한 충분한 질량을 모으지 못해 항성이 되지 못한 ‘실패한 별(갈색 왜성)’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갈색왜성은 항성과 같은 과정을 거쳐 생성되지만 온도가 낮아 항성처럼 핵융합반응을 일으키지 못해 밝게 빛나지 않는 별로 행성보다는 크지만 항성보다는 훨씬 작다.

워싱턴 카네기 연구소의 폴 버틀러 박사는 “이 행성은 기존의 초대형 행성 이론과 다른 가설을 제공한다. 우리는 그처럼 큰 행성이 생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지구에서 15광년 거리에 있는 물병자리 은하계에서도 태양계에 존재하는 행성과는 달리 같은 궤도를 도는 이상한 행성 두 개가 발견됐다. 이 행성 가운데 하나는 목성의 반 정도 크기이고 다른 하나는 목성보다 두배 가량 크다.

<홍성철기자>sung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